21세기 문화시대를 선도할 문화인재 양성!

고고미술사학전공

전공개요

01.jpg
동국대학교 고고미술사학전공은 1983년 9월 설립 인가를 받아 1984년 3월 40명의 신입생을 선발한 이후, 현재까지 모두 90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졸업생들은 문화재조사연구원, 박물관과 미술관, 문화재연구소 및 각 지자체 문화유산 담당 공무원, 언론사 문화재전문 기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고고미술사학전공은 고고학과 미술사학 두 학문이 함께 하는 융·복합된 전공이다. 고고학은 인류가 남겨놓은 유적·유물을 중심으로 과거를 연구하는 학문이며, 미술사학은 예술사적으로 의미 있는 건축, 회화, 조각, 공예 등을 연구하는 학문이다. 고고학과 미술사를 전공한 교수진은 21세기 문화시대를 선도할 문화유산 조사, 연구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교육과 연구에 전념하고 있다.

고고미술사학전공에서는 문화유산의 조사, 연구, 보존 및 활용 분야에서 전문 인력으로서 활동할 수 있는 고고학도와 미술사학도를 양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또한 문화유산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한 기초 지식과 함께 문화유산의 조사, 수집, 보존, 관리, 연구 각 분야의 전문지식을 교육한다. 특히 신라고도 경주에 위치한 우리 고고미술사학전공은 우리 문화유산의 중요한 부분을 이루고 있는 신라 문화유산과 불교미술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교육에 진력함으로써 건학이념 구현에 힘쓰고 있다.

고고미술사학전공의 졸업 후 진로는 국공립 문화재 연구소와 박물관, 미술관, 문화재 조사연구기관 등 문화유산과 관련된 분야에서 전문직으로 일할 수 있으며, 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 교육의 전문가로서 활동하게 된다.